건강강좌건강칼럼
home > 건강정보 >


"몸에서 냄새나!" 소리 들을까 두렵게 만드는 '체취'...그 원인은?
체취는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체취는 특정한 질병의 증상인 경우도 있지만, 냄새가 난다고 해서 반드시 병이 있다고 할 수는 없다. 다만 계속되는 나쁜 체취는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고, 심한 경우 사회생활의 지장이나 심리적 위축을 가져올 수 있으므로 의사에게 진료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 우리 몸은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피지와 땀을 분비한다. 피지나 땀 자체는 냄새가 나지 않지만 이런 분비물들이 떨어져나온 피부 세포와 섞이고 세균에 의해 분해되면서 때로 불쾌한 몸냄새를 유발할 수 있다.◇ 체취, 몸 냄새의 원인1. 겨드랑이에서 냄새가 나요. "액취증"겨드랑이에서 나는 불쾌한 냄새는 액취증을 의심할 수 있다.피부의 땀샘에는 에크린(eccrine)샘과 아포크린(apocrine)샘이 있다. 에크린샘은 온몸의 피부에 분포하며 투명한 땀을 분비해서 체온을 조절한다. 아포크린샘은 피지샘과 출구가 같으며, 지질, 중성지방, 지방산, 콜레스테롤, 철분, 형광물질, 색소 등의 여러 가지 물질이 함유되어 있다.그 자체에는 냄새가 없지만, 아포크린샘에서 분비되는 땀에 포함된 지방산과 피지가 피부 세균에 분해되면 체취의 원인이 되는 물질이 만들어진다. 지방분이 많은 식사를 오랫동안 계속하면 지방산, 지질 분비가 증가하므로 땀 냄새가 심한 사람은 음식에 주의해야 한다.아포크린샘은 겨드랑이 아래에 많이 분포되어 있기 때문에 주로 겨드랑이에서 특이한 냄새가 나며 액취증, 암내 등으로 부른다. 액취증 증상이 있으면 속옷의 겨드랑이 부위도 노랗게 착색되기도 한다.액취증은 피부과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다.2. 발 냄새가 심해서 고민이에요."발 냄새"땀으로 약해진 각질층이 세균에 감염되면 발 냄새가 심해질 수 있다.신발을 온종일 신고 있으면 신발 속은 에크린샘에서 분비된 땀과 발에서 떨어져나온 피부 세포가 한데 섞여서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된다. 땀으로 약해진 피부 각질층이 세균에 감염되면 발 냄새가 심해진다. 따라서 평소에 목욕할 때 발가락 사이도 깨끗하게 닦아 주어야 하며 땀이 차지 않는 소재의 양말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심한 발 냄새는 피부과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다.3. 나이가 들면서 몸에서 노인 냄새가 나는 것 같아 신경쓰입니다."노화 체취"나이가 들면서 체취가 변하거나 심해질 수 있다. 나이를 먹음에 따라 노인 냄새라고 하는 노화 체취가 생길 수 있다. 피부의 피지샘에서 분비되는 지질인 팔미트올레인산이 증가하고 지방대사 상태가 달라져서 노네랄(noneral, 9-헥사데센산)이라는 성분이 증가하기 때문이다.신진대사가 활발한 시기에는 체내의 배출 대사가 원활하지만, 노화에 따라 각종 대사 기능이 저하되면서 체외로 배출되어야 할 각종 노폐물이 축적되는 것 역시 원인이 된다. 체취는 스스로 인지하기가 힘들고 노년이 되면 후각 기능도 저하되기 때문에 본인보다 주변인, 특히 함께 거주하는 가족에게 고민거리가 되기도 한다.흡연자의 경우 비흡연자보다 체취의 변화가 더 크게 나타나며, 음식 섭취와도 관련이 있어 고기나 유제품 등 동물성 지방을 많이 섭취하면 피지가 많아져 냄새가 강해질 수 있다. 체취를 완화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생선과 과일, 채소를 중심으로 한 식생활, 수분 섭취, 햇빛 아래 산책, 환기 및 개인위생 등이 있다.노화로 인한 체취는 질병이 아니기 때문에 치료가 필요하지는 않지만, 당뇨, 파킨슨, 간 질환 등에 의한 냄새일 수도 있기 때문에 지속된다면 내과, 가정의학과를 방문하여 검사를 받는 것이 권장된다.4. 그 밖의 원인피지 분비가 늘어나거나 비듬, 지루성 피부염 등이 있는 경우에는 피지, 비듬이 세균에 의해 분해되면서 몸냄새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그 외에도 당뇨병, 파킨슨병, 쿠싱증후군, 간 질환과 같은 병으로 인해 땀샘에서 분비되는 지질, 지방산 증가로 체취가 날 수 있으며 갑상선기능항진증처럼 땀 분비가 늘어나는 질환이 있을 때도 몸냄새가 날 수 있다.◇ 체취와 몸 냄새, 위험할 때는?단순히 땀이나 피지의 분비가 많아서 생기는 체취는 건강상의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 하지만 반대로 질병으로 인해 냄새가 나는 경우도 있다. 달고 신 듯한 연한 과일 향 같은 체취는 당뇨병을, 톡 쏘는 암모니아 냄새는 간이나 신장 질환을, 썩은 계란 같은 불쾌한 냄새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이나 위장질환을, 사타구니의 냄새는 세균이나 진균의 피부감염을 의심해 볼 수 있다.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체취나 이전에 없었다가 갑자기 나타나는 특징적인 체취의 경우 다른 질환으로 인한 증상일 수 있으므로 병원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도움말 = 김영롱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카드뉴스] 치아와 잇몸이 보내는 신호, 얕보면 큰일 나는 이유
다음글 : 다이어트 중 ‘치맥 vs 피맥’, 임상영양사의 선택은?